예전에 도라에몽 극장판 보면서 그렸던 것!


에구 징구 자해 개그할때마다 가슴 아프고....



도토리묵님의 창작활동을 응원하고 싶으세요?