기존에 쓰던 사이 브러쉬를 날려버려서

클립스튜디오를 써0봄.

도토리묵님의 창작활동을 응원하고 싶으세요?